본문으로 바로가기

2011년 영국발 외신 보도가 네티즌들의 큰 관심을 끌었습니다. 영국 국방부가 국방비 삭감 때문에 경항공모함 아크 로열(Ark Royal)을 포함해 각종 무기들을 경매 시장에 내놓았다는 기사였습니다. 한때 대영제국으로 불리며 전 세계를 호령했던 영국이 돈이 없어 항공모함까지 경매 시장에 내놓았다니 우리나라는 물론이고 전 세계에서는 이 경매에 집중했습니다.

더구나 경매시장에 나온 아크 로열의 가격은 영국 돈으로 350만 파운드, 한화로 약 61억 5,000 만원이었습니다. 보통 항공모함 건조에 수조 원의 돈이 들고 실전 배치된 항공모함의 가치가 수십조원에 달하며 우리 육군의 국산 K1A1 전차 한 대가 50여억 원, F-15K 전투기가 1,000억 원, 한국형 이지스함 1척이 1조 원인 것에 비춰보면 믿기지 않는 헐값인 셈입니다.

영국은 2001년 국가 재정난 탓에 긴축 정책을 실시, 국방부 창고를 열고 각종 무기들을 헐값에 내다 팔았습니다. 그중에서는 전투기와 헬기, 군용 오토바이 심지어 명품 시계까지 경매에 내놓았고 이 중 가장 주목되는 것은 영국의 퇴역 항공모함인 'HMS 아크 로열'이였습니다. 아크로열은 영국의 인빈시블급 항공모함의 마지막 함으로, 12도 스키 점프대가 설치되면서 동급인 인빈시블과 HMS 일러스트리어스보다 크게 제작됐고 배수량은 2만톤의 경항공모함으로 분류되며 활주로 길이는 약 170m, 길이는 209.1m이며 넓이는 36m, 전고는 6.4m입니다.

최대 속도는 28노트, 항속 거리는 8,000마일에 이릅니다. 아크로열은 1985년 취역해 1990년대 유고 전쟁과 2003년 이라크 전쟁 등에서 위력을 발휘했고 2011년 3월 퇴역했습니다. 취역 후 26년 만에 퇴역한 셈입니다. 아크로열 즉, 인빈서블급은 2만t급 경항공모함으로, 미국의 9만~10만t급 대형 항공모함에 비하면 보잘것없어 보입니다. 하지만 1980년대 이후 세계 각국 해군이 경항공모함을 도입하는 데 기폭제 역할을 했으며 이것이 바로 현대적 경항공모함의 시초로 불리는 이유입니다.

여느 항공모함처럼 인빈서블급의 위력은 탑재된 함재기에서 나옵니다. 함재기의 주력은 수직이착륙기 해리어이며, 2종류가 탑재됩니다. 보통 시해리어(Sea Harrier) FA.2 수직이착륙기 6대, 해리어 GR.7 4대(공군 소속) 등 10대로 구성되며 헬기의 경우 시킹 HAS.5 대잠헬기 7대, 시킹 조기경보헬기 3대, 기타 헬기 2대 등 12대로 되어있습니다. 인빈서블급은 골키퍼 30mm 근접방공시스템 3문과 20mm 기관포 등으로 무장하고 있으며, 항공기 승무원을 포함해 1,000여명의 승조원이 탑승합니다.

영국이 국방부 창고를 열고 항공모함을 경매에 내놓자 가장 먼저 눈독을 들였던 나라는 중국으로 당시에도 중국은 항공모함에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항공모함은 물 위에서 항공기를 전개하고 유지·보수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항공모함을 보유한 군대는 육상 기지를 확보하지 못한 지역에서도 항공기를 배치, 제공권에 우위를 점할 수 있으며 항공모함은 현대 해군 전략·전술의 중핵으로 '현대 해군의 총아'로 불립니다.

 

당시 중국의 아크로열 구입 소식에 전 세계에서 관심을 보이자 중국의 군사 전문가 리제는 "아크로얄의 경우 배수량이 겨우 2만톤급인데다 활주로도 짧아 군사적 이용 가치는 크지 않으며 상업 용도로 활용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앞서 중국은 항모 1호로 진수한 바랴그호에 대해서도 홍콩의 한 여행사가 해상 카지노 및 호텔로 사용할 예정이라며 우크라이나에서 매입한 전적이 있습니다. 당시 바랴그호는 퇴역된 항공모함으로 취급됐으나 중국이 10년여 동안 개보수하면서 운항 가능하고 국방력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항공모함으로 탈바꿈했고 증기터빈 엔진을 갖춘 바랴그호는 6만7,500톤급으로 갑판 길이 302m, 최대 속력 29노트입니다. 1,960명의 승무원을 태우고 항공기 52대를 탑재할 능력이 있습니다. 

또한 홍콩 주방장 출신의 홍콩 기업인이 광둥(廣東)성 주하이(珠海)로 견인해 국제학교 용도로 개조하겠다며 입찰 경쟁에 뛰어들어 화제가 되었지만 결국 터키의 선박 재활용 회사에 매각해서 이 사건은 일단락 됩니다. 현재 영국은 2017년 올해와 2020년 취역 예정인 만재배수량 7만톤 규모의 정규 항공모함에 사활을 걸고 있는 상황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ㅐ군의꽃 2017.05.06 20:15

    2005년 갑판병당시 해군에서 운영되었던 40년된 P3C초계기가 한반도상공을 지켰다.. 현재 50년된 P3C가 한반도 상공을 지킨다..10년뒤 60년된 초계기로 중국, 북한 잠수함을 지켜낼 수 있을지...뭐가뭔지 뭐가 중요한지 해사 출신 장성급들 반성하라...

  2. 엔터프라이즈 2017.05.06 20:46

    61억이라... 물론 경매 시작 가라고 보지만, 대한민국 국방부도 관심을 좀 가졌으면 어땠을까요? 개탄스럽군요.

  3. 이런저런 2017.05.06 21:45

    사드 1개포대 값 1조2000억이면 이런 항공모함을 196대 살수있는 가격이닷!!
    사드 값으로 자주국방 하고도 남겠는데...ㅉㅉ

  4. 화이팅 2017.05.07 02:03

    낙찰 받아서 스키점프대가 있으므로 앞으로 운영 할수도 있는 F-35B형의 훈련용등 으로 썼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군에 분명 도움이 될텐데....
    해병대에 F-35B 몇대만 사줬으면 동북아시아에서 방귀좀 뀔 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