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진모 10살 연하 미모 의사와 열애 주진모 부럽다

category 꿀팁 이야기/이슈 2019.01.12 10:12

주진모 10살 연하 미모 의사와 열애 주진모 부럽다

배우 주진모(45)가 열애중이라고 합니다.

12일 방송가에 따르면 주진모가 10살 연하의 의사 여자친구를 만나 새로운 사랑을 키우고 있다고 전했는데요 부럽네요.

주진모의 열애 상대는 서울대 의대 출신 가정의학과 전문의. 지성과 미모를 겸비한 재원으로, 

여러 뷰티 예능과 건강 프로그램 등에 초대 돼 의학 자문으로도 활약하고 있다고 하니 얼굴도 지성도 갖춘 여인이네요

한 관계자는 YTN star에 "두 사람이 지인의 소개로 알게 돼 인연을 이어오던 중 

최근 자연스럽게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밝혔고요! 각자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낚시 등 

취미 생활을 공유하며 사랑을 키워 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주진모에 대해서 나무위키 더 알아보겠습니다. 주진모 본명 박진태. 군 제대 후 모델 활동을 하다 꽤 늦깎이로 연예계 데뷔를 했다.

1999년 영화 '댄스댄스'로 정식 데뷔했고 전도연, 최민식과 함께 영화 해피 엔드에 불륜남으로 출연하여 아침시간 주부관객들의 극장입성에 중요한 역할을 해내며 주진모가 대종상 남우조연상을 수상하였다.

이후 주진모는 무사, 와니와 준하에 출연하는 등 한동안 영화계에서 잘 나가는 듯 하다가 언제부턴가 영화 출연이 끊어졌다... 이때에 대해 무릎팍도사에 나와서 본인이 말하길, 인기를 얻자 초심을 잃고 자만에 빠졌으며 감독과 싸우고 무대인사조차 나가지를 않았다고 한다. 

주진모가 시나리오가 들어오지를 않아 이상하게 생각했었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실력도 없으면서 성격도 나쁘다는 소문이 업계에 퍼져 일이 들어오지를 않았다고. 그제서야 자신을 돌아보게 되었고 그동안의 자신의 행동에 대해서 반성하게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비슷한 후배들을 보면 현재 어느정도인지를 알 수 있다고 한다. 2006년 미녀는 괴로워를 시작으로 2007년 개봉한 영화 사랑으로 다시 잘 나가는 듯 싶다가 이후 필모그래피가 굉장히 어중간해진 주진모...

잘생긴 외모의 정석미남임에도 불구하고 요즘 여성들이 선호하는 선이 가는 트랜디한 인상이 아니어서 그런지 오히려 남성팬이 많다. 저도 주진모씨 팬... 얼굴 자체만 놓고보면 정우성과의 투샷에서도 오히려 압도할정도로 잘생겼다. 다만 요즘 여자들이 선호하는 순한 외모와 정반대의 느낌이라 남성들에게 고평가 받는 외모로 이종수와 함께 자주 거론된다.

주진모는 선이 굵은 남자 연기에 어울리는 마스크. 맡게 되는 배역들도 대부분 상대 여배우 때로는 남자배우를 돋보이게 만드는 역할이다. 그래서 영화계에서의 평가는 '여배우 띄우는 배우'라 한다. 데뷔한지는 오래된 반면 사진을 보고서야 '아 저사람'하는 정도의 인지도였으나, SBS 드라마 '때려'가 뜨면서 본격적으로 알려졌다.


주진모는 이병헌, 장동건처럼 똑같이 선이 굵고 연기력이 탄탄하고 필모도 좋음에도 불구하고, 이 배우들 처럼 잘 나가지 못한 이유는 단 하나... '주진모' 하면 딱 떠오르는 대표작과 이미지가 없기 때문이다. 이것이 그동안 많은 흥행작에 출연했음에도 불구하고 주진모가 대중들에게 크게 어필하지 못한 것과 작품 출연이 줄어든, 큰 이유라고 볼 수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