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특수부대하면 나이프를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습니다. 등 뒤로 조용히 다가가 소리없이 적의 경계병을 해치우거나 탄약이 다 떨어졌을 때 최후의 무기로 사용하는 등 전투의 프로라는 이미지를 강하게 심어주는데 나이프가 한 몫을 하고 있습니다. 특수부대 + 나이프라고 하는 조합은 픽션의 세계에서는 당연한 듯 등장하는 클리셰입니다.

극 중에 등장하는 특수부대 팀에 꼭 한 명씩 나이프의 명인을 집어 넣을 정도로 우리에겐 굉장히 친숙한 조합입니다. 하지만 이 것은 역시 영화 이야기일 뿐 군계통 특수부대 대원들에게 있어 나이프라는 장비는 전투용이라기 보다는 구멍을 파거나, 나무를 깍고, 포획한 동물을 해체하여 식재료로 가공하는 데 사용하는 서바이벌 툴이라는 성격이 더 강합니다.

도신의 재질로는 탄소강과 스테인리스강이라는 선택지가 존재하는데 오래 전부터 사용해왔던 탄소강 재질의 경우 예리하게 베는 맛이 있지만, 손질하기가 좀 귀찮은 편입니다. 또한 탄소의 함유량도 중요해서 함유량이 지나치게 높으면 날이 깨지기 쉬우며 반대로 부족한 경우 베는 맛이 둔해지는 문제도 있습니다.

스테리인리스강의 경우는 녹이 잘 슬지 않고 오래간다는 장점이 있지만, 예리함에서는 탄소강 재질보다 한 수 아래라는 특징이 있습니다. 양자의 성질은 각기 일장일단이 있기에 단순한 우열을 가리기 힘들며 선택에 있어 최종적인 영향을 주는 것은 대원들 개개인의 취향과 임무의 성질이라 할 수 있습니다.

다만 어느 쪽이 되었건 칼날의 손질을 게을리 하는 일은 없습니다. 날이 무딘 나이프는 그저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다는 정도를 뛰어넘어 위험하기까지 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대원들은 시간이 날 때마다 작은 숫돌로 정성들여 날을 갈아 항상 날카로운 상태를 유지하곤 합니다.

특수부대원들 나이프는 각자가 개인적으로 구입한 것이 많으며 손에 익은 자신만의 것을 사용하기 때문에 팀의 전원이 같은 나이프를 휴대하는 광경은 극히 드문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대다수의 대원들은 통상의 나이프 외에 소형의 나이프 툴을 별도로 휴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손잡이 내부에 가위나 캔 따개, 드라이버 등이 수납되어 있는 접이식 나이프로 민간에서는 흔히 스위스 아미 나이프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보통 스위스 아미 나이프라고 하면 이런저런 잡다한 것들이 거추장스러울 정도로 잔뜩 붙어 있어 도리어 쓰기 불편한 것이란 인상이 있지만 특수부대원들은 꽤 애용하고 있는 아이템 중 하나입니다. 맥가이버 칼?


아래 5가지는 현재 실제 각 나라에서 사용하고 있는 특수부대용 나이프입니다.


1. 프랑스 - B1




2. 캐나다 - 카람빗



3. 네팔 - 쿠크리



4. 미국 - 케이바



5. 영국 - 페어번 사익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