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자동차 사고가 나면 경찰과 보험사를 불러봐야 괜히 피곤할 일만 더 생긴다며 바쁘다고 현금으로 해결하자는 분들이 굉장히 많습니다. 조사를 받고 벌점과 벌금을 받을 수도 있고 상황이 복잡해지면 자꾸 오라가라 해서 귀찮다는 것입니다. 물론 여기에 보험할증이라는 변명도 붙습니다. 이런 이유 때문에 간단한 사고는 현장에서 당사자끼리 해결하고, 보험사에 통보하는 정도에서 마무리하는 게 좋다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사고 상황을 보험사 직원과 경찰에 소상히 말하면 그들이 사고 상황을 분석한 뒤 상호 간 과실비율을 정하고, 그에 따라 책임의 범위를 결정합니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보험에 드는 만큼 보험사에 당당히 도움을 요청하고, 내가 잘못한 만큼 책임지고 상대방도 잘못한 만큼 책임을 묻겠다는 자세로 경찰에 신고하는 것이 옳습니다. 


그래도 사고가 너무 경미하여 신고를 하지 않기로 했다면 사고 현장에서 책임소재를 분명하게 하는 내용을 간단한 문서로 작성해 서명을 받고 현장 사진을 찍어두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지 않은 경우 사후에 서로 얘기가 달라지거나 보상 문제 등으로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문제가 복잡해질 수 있습니다. 특히 경찰을 부르지 않았다가 보험사기꾼을 만나 낭패를 보는 경우도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바로 음주운전자를 노린 고의 사고입니다. 술집이 늘어선 유흥가에서 자주 일어나는데, 골목에서 시간을 보내다 술을 마신 게 분명해 보이는 사람이 운전을 하면 그 뒤를 따라가다가 적당한 순간에 접촉사고를 냅니다. 이들은 보험처리보다는 운전자와의 합의를 요구합니다. 음주운전자의 입장에서는 현장에서 합의를 보는게 최선인 만큼 이들의 요구에 응답할 수밖에 없고 이들은 몇 백단위의 돈을 부르기도 합니다.


일방통행길에 잘못 들어서 허용된 진행 방향을 거꾸로 역주행 하는 차도 보험사기꾼들의 좋은 먹잇감이 됩니다. 주차된 차 때문에 중앙선을 넘을 수밖에 없는 곳도 사기꾼들에게는 목 좋은 곳이 됩니다. 불법 유턴을 하는 차도 마찬가지. 잘 달리다 갑자기 급 브레이크를 밟아 추돌사고를 유도하기도 합니다. 이 경우 사기꾼들은 안전거리를 확보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게 마련입니다. 명백한 위법상황을 이용해 운전자를 압박해 합의금을 뜯어내는 수법입니다.


출처 - 노컷 V


다른 수법은 주택가 골목길에서 차에 슬쩍 부딪힌 뒤 운전자에게 돈을 뜯어내는 경우입니다. 주로 고령층인 보험사기꾼이 즐겨쓰는 방법으로 지팡이를 움직이는 차 밑에 슬쩍 집어넣어 부러뜨린 뒤 다쳤다는 핑계로 병원비를 요구하는 수법을 즐겨씁니다. 다른 수법은 서행으로 지나가는 차에 일부로 손목을 부딪히며 병원비를 요구하는 경우입니다. 또 부딪히기 직전에 차가 멈췄는데도 넘어져 엄살을 부리다 무슨 이유에서인지 도중에 벌떡 일어나 달려서 도망가버리는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일단 이들과 마주친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그냥 몇 푼 쥐여주고 상황을 마무리할 수 있지만, 상황이 심각하거나 요구하는 금액이 많다면 경찰과 보험사에 사고 신고를 하는 것이 낫습니다. 사기꾼들은 경찰과 보험사를 마주하는 상황은 피하게 마련입니다. 특히 몇번의 전과가 있는 경우 적당한 선에서 돈을 뜯어내고 자리를 뜨려 합니다. 경찰을 부르는 게 이들에게 심각한 압박이 될 수 있기에 경찰을 불러 사고 상황을 소상히 진술하고 사기꾼들이 아닌지 확인해야 합니다.


사고 신고를 할 경우 내 잘못에 대한 대가는 치러야 합니다. 교통 법규 위반에 대한 범칙금 등을 감수해야 합니다. 하지만 이로 인해 사기꾼들을 잡을 수 있다면 더 많은 피해를 막는다고 생각하고 사고 신고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어차피 내가 어느정도 금전적인 피해를 봐야 한다면 사기꾼들이 아닌 벌금으로 내는 것이 여러모로 좋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