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새 차를 사면 등록을 해야 합니다. 서울에서 차를 샀다면 주소지 구청을 찾아가 새로 산 차를 등록해야 합니다. 새 번호판을 받아 차에 붙이면 비로소 도로 위를 정식으로 달릴 수 있는 자동차가 됩니다. 대부분 이 과정을 자동차 영업사원들에게 맡깁니다. 영업사원이 먼저 해주겠다고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구매자는 이런 귀찮은 과정을 영업사원에게 해달라고 먼저 부탁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새 차를 산 들뜬 기분에 서둘러 등록하려 달려가는 이들이 대부분입니다. 의외로 여러가지 절차를 밟아야 하는 차 구매 모든 과정의 마침표를 빨리 찍고 싶은 기분일 것입니다. 그러나 신차 등록은 가급적 천천히 하는 것이 좋습니다. 신차 등록 이전에 중대 결함을 발견하는 것과 등록 이후에 발견하는 것은 큰 차이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럴일이 있어서는 안되지만 차가 이상이 없는지 차근차근 확실히 점검한 후에 해도 늦지 않습니다. 자동차를 사면 정식 등록을 할때까지 임시번호판을 달고 운행하게 됩니다. 임시운행 기간은 공장에서 출고하고 열흘 가량이며 이 기간 동안 차량 구매자는 차를 충분히 살펴봐야 합니다.

물론 차를 인수하는 순간에 최대한 꼼꼼히 살펴봤겠지만 차를 운행하는 과정에서 미처 발견하지 못한 결함이 드러날 수 있습니다. 엔진에서 발생하는 이상한 소리는 없는지 가속 반응은 정상적인지, 차체 구석진 곳에 녹이 슬거나 부품을 교체한 흔적은 없는지, 이상한 냄새가 나지는 않는지 등등 임시번호판으로 운행할 때에는 온 신경을 차에 집중시켜 살펴봐야 합니다.

자동차 등록은 차에 대해 소유권이 법적으로 완전히 이전됨을 말합니다. 반대로 임시번포판의 경우는 아직 완전히 소유권이 이전 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만일 차에 중대 결함이 생겨 환불이나 교환을 요구하는 상황이라면 임시번호판일 때가 문제를 조금 더 쉽게 해결할 수 있습니다.

임시번호판을 운용하는 데는 소비자의 권리를 보장하자는 취지도 있습니다. 차를 정식 등록하기 전에 차의 이상 유무를 확인토록해 소비자의 권리를 보장하려는 것입니다. 자동차 등록까지 영업사원에게 아예 맡겨버린다면 소비자에게 주어진 소중한 기회를 스스로 포기하는 셈입니다. 이는 편리는 하겠지만 위험한 일입니다. 부득이 영업사원에게 맡겨야 한다면 임시번호판 상태로 며칠 운행 후에 맡겨도 늦지 않습니다.

요새 광고를 보면 등록까지 저희가 서비스 해드리겠습니다라며 완전히 정식 등록을 한 뒤에야 차를 소비자에게 넘겨주는 경우가 많습니다. 소비자들의 편리함을 위해서라고 하지만 실상 그 속내는 만일에 생길지 모르는 인수 거부나 환불, 차량 교체 등의 요구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의도도 숨겨져있습니다. 심각한 경우는 스스로 등록하겠다는 고객에게는 아예 차를 팔지 않겠다는 업체도 있는데 이 업체는 믿고 거르셔도 됩니다.

새 차 등록을 직접 해야 하는 또 다른 이유는 돈. 새차를 등록할 때에는 취득세, 등록세, 공채매입 등을 지불해야 하는데 대부분 그렇지 않지만 정말 일부의 영업사원들은 공채매입 후 할인 과정에서 일부 차액을 착복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러니 영업사원이 투명하게 일을 처리했어도 한번 쯤 더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만일 등록을 영업사원에게 맡겼다면 영수증을 반드시 요구하고 계산이 맞는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