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현대 전장에서는 원거리에서 먼저 발견하여 먼저 쏘는 원칙을 기본으로 하고 있지만 고대와 중세시대의 싸움은 적에게 근접 하여 칼, 둔기, 맨주먹으로 싸우는 백병전을 중심으로 진행되어 왔습니다. 그러한 면에 있어서 근접무기의 성능은 그 나라의 국력을 나타내는 중요한 자료로써 활용될 수 있었습니다.

옛날 돌도끼가 청동검에게 힘도 못썼던 것처럼, 또 청동검이 철검에게 힘도 못썼던 것 처럼 상대국가에 의해서 멸망한 여러국가들의 사례를 보면 근접 무기의 발달은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낼만큼 대단한 것이었습니다. 늘은 전설의 보검이라고 불리우는 다마스커스에 대하여 알아보겠습니다.  (현존하는 다마스커스는 한자루도 없기 때문에 사진은 기존에 팔고 있는 다마스커스의 유사품 제품들을 넣었습니다.)

중세 유럽 내에서는 강철검의 등장으로 더이상 뛰어난 검은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이는 이슬람인들의 무기에의해 깨지게 됩니다. 11세기 말부터 시작된 십자군 원정 때 십자군 기사들이 자신들의 검과 갑옷을 사정없이 베어버리는 강력한 검때문에 온몸을 벌벌 떨었다고 전해지는 이 문제의 검은 시리아의 수도인 '다마스커스'의 이름을 본 딴 다마스커스검으로 불립니다. 다마스쿠스 강으로 만든 이 검은 비단 손수건을 떨어뜨리면 저절로 베어질 만큼 예리할 뿐만 아니라 탄력성이 커서 바위를 내리쳐도 구부러지거나 부러지지 않았다고 합니다.

▲대표적인 유사품


강도와 경도 역시 높아 유럽인들에게는 불가사의한 검으로 여겨졌는데 10세기에서 17세기까지 생산되어 오다가 돌연히 사라진 이 검은 생산비법을 알 수 없어 더이상 생산해낼 수 없어 더 신비로운 검으로 불리우고 있습니다. 당시 재료로써 사용되었다고 전해지는 인도의 '우츠 강' 이라는 철도 광산이 바닥을 드러냄에 따라 더이상 생산의 희망이 없는 상태입니다. 지금은 다마스커스검의 완제품은 단 한개도 없는 상황이며 오로지 모방하거나 제작 방식을 흉내낸 유사품만이 생산되고 있습니다.

이 검은 십자군 전쟁 당시 영국의 사자 왕 리처드가 이슬람의 위대한 영웅 살라딘을 만나는 장면을 묘사한 문학작품에도 나옵니다. 리처드 왕은 상상하기도 힘들 정도로 우수한 이 검을 보고 마법이나 속임수라고 놀랍니다. 다마스커스 제조 방법에 대해 여러 가지 가설이 있지만 강하고 깨지기 쉬운 탄화철인 시멘타이트와 부드럽고 유연한 철을 결합시킨 것이라는 게 대표적입니다. 또 다른 가설로는 강도를 높여주는 바나듐이나 텅스텐 같은 성분이 섞여 있기 때문이라는 것도 있습니다.

이 외에 중세 페르시아 특유의 제련방식에서 나온 것이라는 가설 역시 제기되고 있는데 철을 제련할 때 오븐을 사용해 공기를 차단, 철의 강도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탄소가 이산화탄소로 변해 사라지는 것을 막았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그 어느 것도 속 시원한 해답은 되지 못했습니다. 다만 다마스쿠스 강에 탄소나노튜브가 섞여 있다는 주장이 최근 등장,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탄소나노튜브란 탄소 원자 6개로 이루어진 육각형 모양이 여러 개 합쳐 만들어진 관 모양의 탄소 덩어리로 전기 전도율은 은과 비슷한 수준이며 또한 열전도율은 다이아몬드 수준이고, 강도는 철보다 100배나 높습니다. 고작 탄소 덩어리가 이렇게 뛰어날까 하고 생각하겠지만 자연계에서 제일 강한 경도를 가진 다이아몬드 역시 알고 보면 탄소 덩어리입니다. 하지만 이 가설도 아직 실증되지 않아 다마스쿠스 검의 전설적인 성능과 제작비법을 해결하는 열쇠는 되지 못합니다. 이에 따라 연구팀은 자신들의 가설을 입증하고자 탄소나노튜브를 이용해 다마스쿠스 강을 생산하는 실험을 추진하고 있는데, 성공한다면 조만간 전설 속의 다마스쿠스 검을 재현할 수 있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다마스커스검의 표면에는 Damask, Damascene이라고 불리우는 특유의 미세한 소용돌이와 물결무늬가 나타나있는데, 이로인해 사람들은 다마스커스검에는 신비한 느낌과 아름다움을 느꼈고 많은 수집가들과 도·검류 매니아들에게 높은 평가 를 받고 있습니다. 이러한 외형적인 신비함과 강철검을 단번에 베어버리는 엄청난 성능 때문에 옛 십자군 사이에서는 악마 가 이슬람인들에게 검의 제작방법을 알려주었다고 하며 신격화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기원전 9세기 '발갈 신전'의 연대기에 다마스커스 검의 제작방법이 은유되어 나타나있는데 "평온에 이르는 태양과 같이 가열하고 황제의 옷이 자홍색같이 될때까지 근육이 좋은 노예의 육체안에 찔러 넣어 식혀라! 그리하면 노예의 힘과 영혼이 칼로 옮겨져 금속을 단단하게 만들것이다." 라고 괴기스럽게 표현되어 있습니다. 10세기부터 다마스커스검의 생산이 끊긴 17세기까지 세계 여러 왕국은 자신들의 세력을 확장하기 위해 다마스커스검의 기술을 알아내서 생산하고자 하는 노력에 총력을 기울였습니다.

▲ 바이킹의 Ulfberht검 서기 800 ~ 1000년 경에

 현대의 고탄소강 필적하는 탄소 함유량이 높으면서

 철의 순도도 높은, 당시로서는

 오버테크놀러지가 사용된 최첨단 무기


다마스커스검과 유사한 제조 기술은 세계 각 나라에서 여러가지 무기들을 만들어 내었는데 이러한 무기들도 기존의 강철검보다는 더 월등한 성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바이킹이나 켈트족에서 사용하던 무기들도 이와 유사한 형태를 지니고 있었습니다. 세계 근접 무기의 신화와도 같았던 '다마스커스검', 그 외형과 성능도 신비스럽지만 이제는 제조비법을 알 수 없어 생산 할 수 없다는 점에서 그 신비함이 증폭되는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정현 2017.01.31 08:11 신고

    이 검에 대한 얘기는 많이 들었는데요.
    원본이 하나도 남아있지 않은데
    무엇을 기준으로 복원한다는건지요?

  2. 공부를 더 하시오 2017.01.31 09:40 신고

    실제로 현대 철강기술이 저거보다 훨씬좋음 저 당시에 좋았다는 거지 과거에 대한 환상이 진실을 왜곡해서는 안됨

  3. 염구나 2017.01.31 10:13 신고

    장미칼?

  4. 아니스트 2017.01.31 11:32 신고

    최강의 칼이 하나도 남아있지 않았다는 것은 부식되어서인가?

  5. 금속공예 2017.02.01 14:09 신고

    성질이 다른 두 강을 포개고 접고 망치로 쳐서
    만든 칼이지요.
    일본도에도 저런식으로 만든 패턴이 있습니다.
    그리고 모쿠메가네 라고 검색해보면
    다마스커스와 비슷한 패턴을 가진 금속공예
    작품들이 있습니다.
    모쿠메가네는 한글로 목금기법 입니다

  6. 자스민 2017.02.14 17:51 신고

    재밌게 보고 갑니다~^^~
    다만... 지적질 하나만 할게요~~
    불리우는, 불리우고...는 틀린 표현이구요.
    불리는, 불리고가 맞는 표현이죠.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