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우리나라 군함들이 이런 저런 무기 때문에 강력하다' 라는 말을 자주 보셨을겁니다. 하지만 사실 이러한 글만 봐서는 어떠한 형태의 무기인지, 발사 형태는 어떤지 알 수 없고 감이 안오는게 사실입니다. 그래서 준비해봤습니다, 오늘은 딱 하나의 포스팅으로 우리나라 군함들의 다양한 무기들과 발사 장면을 모두 살펴볼 수 있습니다.

 

▲세종대왕급에서 RAM 대공 미사일을 발사하는 장면입니다.

▲독립적인 레이더 덕분에 함선의 주 레이더가 아예 없거나 파손된 상황에도 독립적으로 방어를 수행하는 수문장입니다.


▲두 번째는 세종대왕급에서 SM-2 대공 미사일을 발사하는 모습입니다.

SM-2는 이지스 전투 체계의 영원한 동반자라고 불리우는 미사일입니다.


 

▲ 함포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5인치 함포에서 포탄이 날아가는 모습입니다. 오른쪽에 잘 보시면 포탄의 모습도 보입니다.

 

▲광개토 대왕급에서 127mm 함포를 발사하는 모습입니다. 컴팩트 함포는 40발에 달하는 분당 발사속도로 인해 상당히 강력한 화력투사능력을 지녔습니다. 하지만 무게 역시 37.5톤으로 경쟁자 Mk.45의 28톤보다 10톤 가까이 무겁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 총열이 여러개 달린 무장체계가 보입니다. 그 유명한 골키퍼입니다. 함정을 대공위협에서 마지막까지 보호하는 역할을 합니다. 수천발의 총알을 한곳에 집중포화해서 미사일을 맞추는 최후의 보루같은 존재라고 보시면 됩니다.


 

▲다음은 2함대 기동훈련 사진입니다. 진해함이 전포를 동시에 발사하고 있습니다. 아쉽게도 화염은 함교에서 가까이 있는 40mm 포만 잡혔는데요 76mm 함포도 포를 발사하고 있는 순간입니다. 해군 함정의 함포는 수상함, 항공기, 미사일 등 움직이는 물체에 함정 자신이 움직이면서도 맞출 수 있는 정밀한 사격통제 장치를 가지고 있습니다.


 

▲무기 체계로 폭뢰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물기둥이 올라오는 모습은 폭뢰를 떨어뜨린 모습입니다. 폭뢰는 잠수함에게 공격적인 메시지 및 정밀한 계산에 맞춰서 떨어뜨리면 잠수함의 격침도 가능합니다.


 

 

▲이번에는 문무대왕함에서 림팩 훈련때 발사한 SM-2 대공미사일입니다. 무려 150km의 사거리를 가지고 있는 미사일입니다.


 

▲ 우리나라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미사일도 빼놓으르 수 없습니다. 바로 해성 미사일. 수상함을 공격하기 위한 무장으로 미사일에 레이더가 탑재되어 있어 자신이 목표물을 포착해서 유도가 되는 스마트한 미사일입니다.


 

▲이번엔 을지문덕함입니다. 미사일이 발사되는 것이 보이는데 다른 나라에서도 많이 사용하고 있는 하푼 미사일입니다. 연기가 자욱하네요


 

▲이번에 소개드릴 무기는 조금 특이합니다. 공격하는 무기는 아니지만, 적 잠수함이 쏜 어뢰를 교란시키는 TACM 발사장면인데요, 로켓에 의해 발사된 음향발생장치가 바다에 떨어지면 어뢰를 교란시키기 위한 소음을 내 교란 시키는 역할을 합니다.


 

▲잠수함 뿐만 아니라 함정에도 어뢰가 탑재됩니다. 이 어뢰는 잠수함을 공격하기 위한 어뢰로 중어뢰보다 작은 경어뢰입니다.

 

 

▲ 마지막으로 우리나라가 개발한 국산 경어뢰 청상어 어뢰입니다. 선두부에는 적 잠수함을 탐색하는 능동형 소나가 탑재되어 있으며(수동형으로도 선택가능), 신관은 접촉식으로 적 잠수함에 부딪히고 나면 지향성 탄두(즉 성형작약 방식의 탄두)가 폭발하여 적 잠수함의 선체에 구멍을 내놓게 됩니다.

동력은 알루미늄 산화은전지를 사용하며, 이 전지의 전력을 통해 모터를 돌려 앞으로 나가는데, 참고로 이 산화은 전지는 세계에서 두번째로 독자 개발한것입니다.

이렇게 우리나라 군함들의 무기체계와 그 발사장면에 대하여 알아봤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