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오늘은 무지막지한 덩치를 자랑하며 가성비 최강이라는 특수폭탄 벙커버스터 2가지를 살펴보겠습니다.

흔히 벙커는 참호와는 달리 강화된 지붕으로 보호되기 때문에 포격, 또는 폭격에 쉽게 무력화 되지 않아 방어병력의 전투능력을 장기간 유지하게 해줍니다.

 

하지만 벙커 버스터 앞에서는 이런 벙커들은 무용지물입니다. 대표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벙커 버스터 폭탄 두가지에 대하여 알아보겠습니다.

1. GBU-28

미국이 개발한 레이저 유도 항공 폭탄으로 관통력은 천연 암반의 경우 약 30m, 강화 콘크리트 구조물의 경우 약 6m 정도입니다.길이는 19피트 2인치(5.84미터), 무게는 약 4700파운드(약 2.1톤)로 Mk84 2000파운드 항공폭탄의 2배가 넘습니다. 때문에 로우급 전술기로는 운용하지 못하고 하이급 전술기에서만 장착되어 운용 가능합니다.

GBU-28은 사실 아주 뛰어난 물건은 아닌데,일단 사거리가 9km 정도로 짧아서 웬만큼 방공망이 무력화되기 전에는 사용하기 힘들고 앞서 말했듯 너무 무거워서 F-16같은 중소형 전술기에 무장시킬 수 없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게다가 관통력만으로 따지면 첨단 이중탄두를 장착한 KEPD 350 타우러스 순항 미사일이 이미 따라 잡았습니다.하지만 여전히 이 물건이 효용성이 있는 이유는 가격이 매우 싸다는 점 때문입니다.

GBU-28의 발당 가격은 1억 5천만원(14만 달러)정도로 발당 가격이 20억 원정도까지 올라가기도 하는 타우러스 순항 미사일보다 약 16배 정도 저렴합니다. 타우러스 순항 미사일 한발보다 GBU-28 10발을 쏘는 것이 가격이나 효과는 비교할 수 없습니다. 실제 투하 영상을 한번 보시겠습니다.

이 폭탄은 1991년 걸프 전쟁에서 최초로 실전투입이 되었으며  F-111 전폭기에 의해 투하되었습니다. 사람들은 알지 못하지만 이후로는 대한민국 공군에도 수출되어 F-15K에 장착되어 운용중입니다.

▲영상출처 국방 tv

편집 - 이색적인 블로그


2. GBU-57 MOP

GBU-57 MOP은 미국의 보잉사가 만든 벙커버스터로 작약량은 2톤 수준으로  6.2m크기에 비해선 적은 편이나 무게는 무려 14톤이나 되는 어마어마한 벙커버스터 폭탄입니다.

엄청난 크기와 무게로 핵 벙커버스터를 제외한 그 어떤 벙커 버스터보다 강력하며 이 폭탄이 뚫지 못하는 벙커나 방공호 기지는 없습니다.무려 철근 콘크리트 200feet(61m)를 관통 가능합니다. 왜 이런 말도 안되는 무기를 만들었는지 면모를 살펴보면 강력한 파쇄력이 필요한 이유는 바로 이란과 북한의 지하 핵기지타격하기 위한 것입니다.

엄청난 사이즈와 무게 때문에 전략폭격기인 B-52나 B-2로 수송되며 B-2로도 최대 2발밖에 탑재가 되지 않습니다. 이렇게 벙커버스터 2가지 종류에 대하여 살펴봤습니다. 2차 세계대전 때 처음 개발한 벙커 버스터는 현재 벙커나 기지 등을 부시기 위한 가성비가 가장 뛰어난 무기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악양 2017.01.04 20:47 신고

    지하 150m에 숨어 있는 평양 벙커엔 무용지물이네요.

  2. 삼국시대가좋아 2017.01.05 06:14 신고

    평양에 있는 벙커가 아주 깊어도,
    통로와 이동구간이 파괴 되버리면
    땅속에서 생매장이 되는거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