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요즘 우리나라에서 빈번히

자동차 도난 사고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특히 자동차 안에 있는

가방이나 현금 등의 귀중품의 도난은

몇 년전과는 비교도 안될만큼

크게 범죄 사고가 증가했는데요

 

 

 

오늘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자동차 도난 방법과

그 예방법에 대하여 알아보겠습니다.

 

 

1. 주차된 차에 꽂힌 5만원 지폐

 

주차장에 세워놓은 자동차 앞

유리창에 만약 지폐가 꽂혀

있다면 차량에서

 절대 나오지 않아야 합니다.

 

차량 앞유리에 현금을 꽂아 놓고

 운전자를 유인해 자동차를

 훔치는 신종 절도 방법이 유행하고 있습니다.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차량 절도 행각이

 빈번하게 발생해 논란이

 일어난 바 있습니다.

 

방법은 간단했는데 차량 앞유리 와이퍼에

100달러(한국의 경우 5만원권)를

꽂아 놓고 근처에서 운전자가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것입니다.

 

운전석에 앉아 시동을 건

 뒤에 지폐를 발견 할 경우

 10명에 9명은 차에서

내려 지폐를 확인하기 마련입니다.

 

그런데 이 순간 근처에서 지켜보고 있던

절도범이 차량을 훔쳐

곧바로 달아난다고 합니다.

 

 

심지어 이런 수법을 쓰는

 차량 탈취범들은

 '가짜 지폐'를 쓰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폐 같은 것이 꽂혀 있는 경우

일단 타기 전에 먼저 확인하거나

그 주차장 등의 자리를 벗어나

확인하는 것이 좋다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2. 자동차 문 손잡이에 동전이?

 

주차된 자동차의 '문 손잡이'에

정체 불명의 '동전'이

 꽂혀 있다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차량 좀도둑이 사용하는 방법은

 차량 보조석이나 뒷자리

문 손잡이에 작은 '동전'을 꽂아 놓는 것입니다.
 
사실 운전자들은 보조석이나 뒷자리 문에는

 소홀하기 마련입니다.

좀도둑들은 이런 점을 노렸습니다.

 

 

자동차 문 손잡이에 몰래 동전을 꽂아 놓은

뒤 차량 주인이 출근하기를 기다리고

도둑은 주인이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면

밤 늦은 시간에 몰래 다시 찾아와 차 문을 엽니다.
 
차량 종류에 따라서 동전을 꽂아놓으면

 보조석이나 뒷자리 문은 닫히지

 않는다는 점을 이용하는 것입니다.

 

 


밤 늦은 시간 몰래 차량 문을 열고

 그 안에 있는 귀중품을 훔치거나

 아니면 통째로 차를 훔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한편 이런 방법이 모든 차량에

 통하는 것은 아닌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만약 자기 차량에도 이와 같은

방법이 통하고 경보음이 울리지 않는지

먼저 확인해보셔야 합니다.

 

만약 경보음 등이 울리지 않는다면

항시 확인하는 습관을 길러야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