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먼저 이 사건을 설명하기 전에

인도 암살단에 대해서 짚고 넘어가겠습니다.

 

 

 

Thuggee, Thug.

인도를 주 무대로 하는 범죄조직.

 

 주로 뭄바이를 무대로 활동하고 있으며

하는 일은 다른 범죄 조직이 하는 일은

거의 다 하지만 무서운 점은 이들이

알 카에다와 같은 테러리스트와도 거래를 한다는 점입니다.

 

▲다우드 이브라힘

 

대표적인 단체가 D-company로서

이를 만든 장본인은 다우드 이브라힘입니다.

단체 이름 역시 이 사람의 이름에서 따온 것.

 

이브라힘은 가히 오사마 빈라덴급으로

 현상금이 걸릴만큼 악명을 떨친 인물입니다.

 

 

2002년 12월29일자 일본의 ‘마이니치(每日)신문’은

 1면 톱기사로, 가스가 히로유키 파키스탄 주재 특파원이

보낸 아주 흥미로운 기사를 게재했습니다.

이 기사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1998년 6월7일 파키스탄 주재 북한대사관의

 경제담당 참사관이자 무기 수출을

주임무로 하는 북한 ‘창왕신용무역공사’

파키스탄 대표의 집에 복면을 쓴 인도 암살단

그룹이 난입해 그의 부인(당시 54세)을 사살했다

 

영국의 ‘선데이 텔레그래프’는

 파키스탄 경찰의 첩보를 인용해,

이 부인이 북한의 무기 수출에 관한

정보를 서방 외교관에게

제공한 혐의가 있다고 보도했다

 

주요 내용은 위와 같습니다.

 

 

이 사건이 있은 후 죽은 여인의 남편인

북한대사관의 참사관은

파키스탄에서 종적을 감추었습니다.

 

그런데 북한은 이 시신을 넣을 관에,

부인의 시신과 함께 파키스탄에서

 제공받은 고농축 우라늄을 추출해내는

가스 원심분리기 샘플과 그 설계도를 함께 넣어,

 

 

 이슬라마바드-평양을 비행하는 특별기편으로

 평양으로 가져간 사실이

 ‘마이니치신문’의 취재 결과 밝혀졌습니다.

 

 

이 사건이 발생하기 전인 1998년

5월말 파키스탄은 처음으로

 지하 핵실험에 성공했습니다.

 

 

북한은 파키스탄이 핵실험에 성공한 직후

 파키스탄으로부터 가스 원심분리기

설계도 도입을 결정한 것으로 보입니다.

 

1998년 11월 5일 동아일보는

“죽은 북한 여인은 파키스탄 주재 북한대사관에

경제참사관으로 근무하던

강태윤의 처인 김신애다.

 

미국의 노틸러스연구소에 따르면

 김신애는 북한과 파키스탄 사이의

미사일 거래에 관한 상세한 정보를

서방국가 정보기관에 제공했다고 한다.

라고 보도했습니다.

 

▲ 노틸러스 연구소

 

과연 사건의 진실은 무엇이였을까요?

 

한때 탈북자 동지회 회장으로 있었던 홍순경씨는 1999년

 태국 주재 북한대사관에서 참사관으로 근무하다

 탈출해 2000년 한국으로 망명했습니다.

 

홍회장은 태국에 근무하기 전

파키스탄 주재 북한대사관에서 일한 적이 있습니다.

 

▲ 맨 왼쪽 탈북자 홍순경

 

홍회장은 김신애씨가 북한-파키스탄 간의

미사일 거래 정보를 서방 정보기관에

전해주었을 가능성에 대해 부정했습니다.

 

“김신애씨는 남편이 하는 일에 관한 정보를

빼내 단독으로 다른 나라 정보기관에

 넘겨줄 정도로 담이 큰 여자가 아니다.

 

 

정보를 넘겨주려면 우선 외국어를 자유롭게 구사할 수

 있어야 하는데, 김씨는 자유롭게 구사할 수 없었다.

 

반면 강태윤씨는 1985년부터 로켓(미사일)

업무에 깊이 관여해 왔다.

 따라서 인도의 저격수가 노린 것은

 강씨가 아니었을까 생각한다.”

라고 밝혔습니다.

 

위 영화와 같은 사건은 진상은

현재까지도 정확하게 밝혀진게 없습니다.

 

위 사건은 일본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미국에서도 크게 다룬

국제적 사건이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